정치

[단독] '대통령 행사' 민주평통 전체회의에 지자체 동원 논란

등록 2017.12.07 21:31 / 수정 2017.12.07 21: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문재인 정부 들어 지난 10월 처음 열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에 대통령이 참석해 개회사를 했습니다. 이 행사에 민주평통 소속이 아닌 지역 자치단체 사람들이 동원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우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문재인!!"

헌법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첫 전체회의가 평창올림픽이 열릴 경기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개회사로 시작됩니다.

문재인 대통령
"정부는 우리가 한반도 문제의 주인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228개 시군구에서 자문위원 1만여명이 참석했습니다. 그런데 이들 가운데 자문위원이 아닌 지역자치단체 인사들이 동원돼 참석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에서도 60여명이 서대문구청 앞에서 집결해 강릉으로 이동했는데, 지역 봉사회장과 통장 등 비자문위원이 20여명 섞여 있었습니다.

'회의 참석' 서대문구 자문위원
"(민주평통) 사무처에서 시군구별로 해서 몇명 정도는 최소한 (전체회의에) 참석해야하지 않냐, 그런식으로 나온 거 같아요. 그러다보니 지역자치단체 사람들이 몇명 들어간거 같습니다. 한 22분 정도."

'회의 참석' 서대문구 통장
"강릉에 평창 올림픽이 어떻게 진행되나 (보러 갔어요.) (기자: 민주평통, 그런 게 궁금하셨던 건 아니고요?) 허허.. 그런건 없어요."

지역 인사 동원에 교통비와 식대 등 1인당 약 5만원 가량이 쓰였습니다. 대통령 행사에 인원을 동원하느라 국민의 세금이 낭비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TV조선 윤우리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