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30 부글부글…"국정농단보다 코인규제 더 나빠"

등록 2018.01.12 2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어제 오늘 온라인에서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과 관련해 원색적인 비난의 글이 폭주했습니다. 가상화폐 주된 투자자가 이삼십대 청년층이지요?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과 설전을 벌이고, 한편에선 지지를 철회한다는 댓글이 이어지자 부담을 느낀 청와대가 한발 물러섰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조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락가락 정부 정책에 가상화폐 시세는 수시로 널뛰었습니다. 투자자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이정현 / 경기 화성시
"기획재정부 인가요, 세군데서 한 방향을 못 잡은 거잖아요. 부처 협의를 먼저 한 다음에 국민에게 알려야.."

청와대 국민 청원 사이트엔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한 극단적 글도 올라왔습니다.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을 투기장으로 만들었다', '폭락으로 인한 손해를 보상해 달라'는 글도 이어졌습니다.

가상화폐 규제를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과 비교하기도 합니다.

민현기 / 서울 영등포동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그렇게 얘기한거는 독단적으로 한거라 생각하거든요. 그 발언 한 마디로 투자자들 심리가 위축되고..."

"가뜩이나 돈벌이도 안되는데 정부가 해준 게 뭐냐"는 푸념이 계속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도 "문 대통령 지지 철회한다", "탈당 서류 전송하고 당비 납부 철회했다", "거래소 폐쇄는 총선 포기"라며 실망했습니다.

문 대통령 팬클럽인 '문팬'에서는 가상화폐 규제 비판 게시글을 지목하며 "악플 1,000개를 달자"며 방어전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가상화폐 규제 시도를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주된 지지층이었던 20~30대의 마음이 흔들린다는 때이른 관측도 나옵니다.

TV조선 조덕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뉴스스탠드에서 TV조선을 만나보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