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MB 측근 소환…"원세훈 특활비 상납" 수사 확대

등록 2018.01.12 21:19 / 수정 2018.01.12 21: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때도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청와대에 상납된 정황을 포착하고,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하고 압수수색을 했습니다. 수사 칼끝이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윤태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이명박 정부 때 김희중 전 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국정원에서 돈을 받은 혐의와 사용처 등에 대해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서 검찰은 오늘 새벽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이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MB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은 청와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접 보좌한 측근 인물들입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자금 사용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특수활동비가 당시 청와대에 전달된 단서를 잡고  관련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검찰이 파악한 상납 규모는, 박 전대통령 당시의 36억5천만에 미치지 않는 수준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애초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 특활비 수사때도 박 전 대통령의 관여 사실은 생각지 못했다"고 해, 수사가 이 전 대통령까지 확대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국정원 상납은 일체 없었고 오히려 돈이 없어 쩔쩔맸던 기억만 있다"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한편 법원은 65억원 상당의 국고 손실 혐의를 받는 원 전 원장 재산을 동결했습니다.

TV조선 윤태윤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뉴스스탠드에서 TV조선을 만나보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