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말 앞서는 '김상곤표' 교육 정책…학부모 부글부글

등록 2018.01.15 21:35 / 수정 2018.01.15 21: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설익은 정부 정책이 국민들에게 얼마나 큰 혼란을 주는지를 분명히 보여주는 사례가 또 하나 있습니다. 교육부가 유치원 영어교육을 금지하겠다고 했다가 반발이 거세지자 일단 시행을 유예하기로 했는데, 김상곤 장관 취임 이후 백년 대계라는 교육 정책에 이런 혼란이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보도에 윤해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익현 / 교육부 지방교육지원국장
"유아 한 명, 한 명의 특성이 존중될 수 있도록 유아교육과정을 대폭 개선하겠습니다."

그러면서 꺼낸 정책은 공교육 영어 금지였습니다. 하지만 사교육 배만 불린다는 비난이 빗발치자, 하루 만에 "확정된 건 아니다"며 한발 물러섰습니다.

그러다 이달 들어서는 다시 "추진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밀어붙였고 지난주부터는 시행을 1년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교육부는 내일 관련 입장을 또 다시 발표할 예정입니다.

김영선 / 서울 아현동
"(교육 정책이) 왔다 갔다 하게 되면 가정 경제를 좌지우지하게 되는 경향이 있거든요."

교육부는 지난 8월에도 수능 절대평가 과목을 확대하겠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자 결정을 1년 뒤로 미뤘습니다. 외고와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는 계획은 선발 시기만 조정했습니다.

교장공모제 전면 시행은 입법예고까지 했지만, 최대 교원단체의 반대에 부닥쳐 좌초될 위기입니다.

박주희 / 바른사회시민회의 사회실장
"여론 탐색전을 하듯이 정책을 성급하게 내놓고 교육 현장과의 소통, 교감 이런 노력이 미흡했습니다."

말부터 앞서는 교육부의 오락가락 정책에 학생과 학부모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TV조선 윤해웅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