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모텔 위생 점검해보니…칫솔로 변기 청소하고 침대에선 체모

등록 2018.02.11 19: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오늘 뉴스7은 지난 주에 이어서 충격적인 실태보고로 시작합니다. 지난주, 변기닦는 솔로 컵을 닦고 변기물에 수건을 젹셔 청소하는 국내 특급호텔 청소실태 고발했습니다. TV조선 취재진은 특급보다 낮은 비즈니스 호텔과 모텔은 어떨지 집중 점검했습니다. 아마도 방송을 통해 특급호텔의 실태를 보신 분은 막연히 모텔은 그보다는 좀 못하겠지 상상하실 겁니다. 그런데 막상 확인해보니 경악스럽습니다. 침대에서는 체모와 머리카락이 나오고 청소직원은 투숙객용 칫솔로 컵과 변기를 닦았습니다. 그 실태를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추적취재, 김하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모텔입니다. 침대와 침구가 가지런히 정리돼 있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곳곳에 얼룩이 보입니다. 시트를 걷고 보니 이전 투숙객의 체모와 머리카락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객실 청소도 엉망입니다. 투숙객용 칫솔로 컵을 닦고, 손님이 쓴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합니다. 변기 청소에도 칫솔과 수건을 다시 씁니다. 다른 모텔들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역시 침대에선 체모가 한 움큼 나오고,

"이야~ 심한데?"

침대 시트를 아예 교체하지 않은 곳도 있습니다. 객실 키보드에는 먼지가 수북하고 사용한 빗은 소독도 안 한 채 다시 비닐만 씌워뒀습니다. 그런데도 업주는 제대로 청소했다고 주장합니다.

모텔 업주
"(시트에 뭐가 좀 묻어 있는 거 같아서요.) 갈았다니까. 우리 (청소)아줌마한테 다 갈으라고..."

서민과 친숙한 모텔의 위생 실태와 관계 당국의 대책,

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호텔 등급 심사를 문화부에서 하잖아요?) 철저히 좀 해야 되겠다, 하는 생각이 들어요."

오늘밤 10시40분 'CSI: 소비자탐사대'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TV조선 김하림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