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민주당원들이 포털 댓글 조작…"與 현역 의원 개입"

등록 2018.04.13 2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네이버 같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누리꾼 3명이 구속됐습니다. 그동안 제기되온 인터넷 댓글 조작이 사실로 드러난 셈입니다. 그런데 수사 과정에서 이상한 점이 하나 드러났습니다. 이 3명이 모두 여당인 민주당 당원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민주당 당원이 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았을까?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보수 세력이 여론 공작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해 댓글 조작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이 과연 자발적으로 이런 일을 했을까? 뉴스9은 오늘 이 핵심적인 의문과 관련있는 단독 보도로 시작을 하겠습니다. 저희 취재 결과 이 댓글공작에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이 개입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먼저 홍영재 기자의 단독 보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불거진 네이버 댓글 조작 의혹 사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6주 동안의 수사에서 민주당 당원 김모 씨 등 3명이 관여한 사실을 밝혀내고 최근 이들을 구속했습니다.

김 씨등은 정부비방 기사의 댓글에 대해 ID 614개로 '공감, 비공감' 평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특히 이 과정에 한 민주당 의원의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과 이 민주당 의원 사이의 '접촉과 교신'은 해외 메신저를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사정당국 관계자도 "이 메신저를 통해 민주당 내 김씨 윗선의 지시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등 구속된 민주당 인사 3명은 "보수세력이 여론 공작을 펴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고 싶어 댓글 조작을 테스트 한 것이라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의 말이 일관되지 않고 수사에 비협조적이었던 점 등을 들어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경찰은 검찰의 지휘를 받아 이 사건이 조직적 차원에서 이뤄졌는 지 윗선 개입 정도가 어디까지 인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TV조선 홍영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