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단독] 김만복 전 국정원장, 대부업체 설립해 '돈놀이'

등록 2018.05.16 20:59 / 수정 2018.05.16 22: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북한이 돌연 대화 분위기게 어깃장을 놓았다는 뉴스에 오늘 하루종일 분위기가 뒤숭숭했습니다. 당장은 오늘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고위급 회담이 취소됐고 청와대는 내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놓은 상태입니다. 북한이 뭘 문제삼고 있는지, 그렇다면 앞으로 어떻게 될 것 같은지 잠시 뒤에 자세히 설명해 드리기로 하고, 먼저 뉴스나인 단독 보도로 시작하겠습니다.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국정원장이었던 김만복씨가 최근 대부 업체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인과 자녀들까지 이사로 등재된 가족 대부업체입니다. 그런데 김 전 원장이 이 업체를 설립하기 전에도 억대의 고리대금업을 해 왔다고 증언하는 사람을 뉴스 나인 취재진이 만났습니다. 물론 개인적인 일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국가정보원장을 지냈다면 여전히 공인의 범주에서 평가를 받는 것이 타당하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먼저 정동권 기자의 단독 보도를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서울 퇴계로 한 건물의 2층 사무실. 제대로 된 간판 하나없는 대부업체가 빌린 공간인데, 건물 관리인에게 대표가 누군지 묻자 뜻밖의 대답이 돌아옵니다.

건물관리인
(210호에 입주해 있는 업체가 어떤 업체인지 아십니까.) "아, 저기저기 김만복 원장님요."

법인 등기부를 떼어보니, 실제로 노무현 정부 마지막 국정원장이던 김만복 씨가 대표이사로, 부인과 아들, 딸이 사내이사로 등록된, 말 그대로 '가족 대부업체'입니다. 설립 목적에도 대부업과 대부중개, 채권추심업 등으로 명시했습니다.

이 대부업체 설립 이전에도 김 전 원장이 연 이자 20%가 넘는 억대 고리대금업을 해왔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아들이나 제3자 명의로 억대 자금을 빌려주고 20% 안팎의 이자를 요구했다는 겁니다.

대출자 A씨
"저하고 돈거래가 있는 건 사실입니다. 서초동 가서 차용증을 쓰고 10억을 (김 원장 명의로?) 아니 딴 사람이야."

김 전 원장이 제3자 명의로 7억여원을 빌려줬다는 또 다른 대출자는 차용증 사본을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김 전 원장은 이에 대해 "금전관계 해결을 위해 대부업체를 만든 건 사실이지만, 실제 대부업 영업을 하진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정동권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