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北, 美 언론에 핵실험장 취재비용 1인당 1만 달러 요구"

등록 2018.05.19 19:03 / 수정 2018.05.19 2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먼저 북한 소식으로 시작합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할 우리 측 취재진의 명단 수령은 거부를 했는데, 미국 취재진의 입북 절차는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TV조선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풍계리 방문 비용으로 우리 돈 천백만원 정도인 1인당 1만 달러도 요구했습니다.

엄성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할 미국 취재단에게 입북 절차를 통보했습니다.

북한 당국자는 오늘 새벽, ABC와 CNN, AP 등에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하려면 오는 22일 오전 11시까지 베이징에 있는 주중 북한대사관으로 집결하라는 내용을 공지했다고 여러명의 외신 기자들이 전했습니다.

북한은 사증 명목으로 1인당 1만 달러, 약 천백만원의 돈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서우두공항에서 70인승 고려항공 비행기 편으로 원산 갈마비행장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외신 기자들은 사증 비용과 항공요금을 합해 풍계리 취재에 1인당 3천만원 정도 들어간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어제 통일부가 보낸 우리 측 취재진 명단을 담은 통지문은 접수를 거부했습니다. 핵실험장 폐기를 미국 등 외국에 선전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TV조선 엄성섭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