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잉글랜드, 28년만에 4강 진출…러시아 꺾은 크로아티아와 준결승 맞대결

등록 2018.07.08 11:07 / 수정 2018.07.08 11: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축구종가 잉글랜드는 스웨덴을 꺾고 28년만에 4강에 진출했습니다. 크로아티아는 승부차기 끝에 개최국 러시아를 이겼습니다.

러시아 월드컵 소식, 구민성 기자가 모았습니다.

[리포트]
잉글랜드 맥과이어의 헤더가 골대에 정확히 꽂힙니다. 손흥민의 클럽팀 토트넘 동료 알리 역시 머리로 득점합니다.

스웨덴은 베리의 강력한 슈팅을 앞세워 맹공을 퍼부었지만 역부족. 잉글랜드 수문장 픽포드에 가로막힙니다.

잉글랜드가 스웨덴을 2-0으로 꺾고 승리해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4강에 진출했습니다. 뒤이어 열린 크로아티아와 개최국 러시아의 경기에선 크로아티아가 승부차기 끝에 승리해 4강에 합류했습니다.

1-1로 전반을 마친 두 팀은 후반에서도 승부를 못내 연장전에 돌입했습니다. 연장에서 비다의 골로 기선을 제압한 크로아티아. 하지만 러시아는 브라질에서 귀화한 페르난데스의 세트피스 만회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습니다.

승부차기에서 크로아티아는 골키퍼 수바시치의 부상 투혼과 수바시치의 활약으로 러시아를 4-3으로 이기고 4강을 확정지었습니다.

이로써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가 12일 새벽 준결승에서 맞붙고 그 경기 승자는 프랑스 벨기에 전 승자와 16일 결승전을 펼칩니다.

TV조선 구민성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