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송영무, 넉달 동안 뭐했나…靑 수사 지시는 '질책' 차원?

등록 2018.07.11 21:13 / 수정 2018.07.11 2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논란과 의문은 또 있습니다. 송영무 현 국방장관 역시 기무사 계엄령 문건에 대해 이미 넉달 전에 보고를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 출장중에 직접 수사를 지시한 건 송장관에 대한 질책의 의미가 있다는 해석도 있습니다. 보도에 김동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송영무 국방장관이 기무사 계엄령 문건의 존재를 알게 된 시점은 지난 3월입니다.

이진우 / 국방부 부대변인(어제)
(국방부에서 이 문건의 존재를 언제 인지했습니까?) "지난 3월 말경에 보고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송 장관은 4개월 동안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3월 위수령 병력 동원 검토 문건이 논란이 됐을 때도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최환철 / 국방부 직무감찰과장 (3월 22일)
"위수령에 의한 병력 동원의 검토, 그런 것은 없었다,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것을 먼저 말씀드리고..."

송 장관이 애초 수사 대상이 되지는 않는다고 판단해 조사를 유보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송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언급을 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제 보고했는지도 논란입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송 장관의 청와대 보고 시점은 칼로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다"며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앞서 송 장관을 수사 지휘라인에서 배제한 조치는 "문건을 보고받고도 수사가 진척되지 않은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고 또는 질책의 의미냐는 질문에는 "해석의 영역"이라고 답했습니다.

TV조선 김동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