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축하난 받은 김병준 "이 자리 앉는데 이해 구하려 했다"

등록 2018.07.19 14:28 / 수정 2018.07.19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김병준 비대위원장 / 조선일보DB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오늘(19일)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취임 축하난을 받고 "이 자리 앉은 데 대해 이해 구하려 했는데 간접적으로나마 대통령을 뵙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를 찾아온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 대통령의 난을 전달 받고 이같이 말했다.

한 수석은 김 위원장에게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는 새로운 정치에 대한 갈망이 있으신 분" 이라며 "정책과 가치로 경쟁하는 정치문화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 수석은 김 위원장과 10분 동안 면담을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김 위원장이 문재인 정부를 '국가주의적'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 "어떤 의미에서 김 위원장이 말했는지, 현재 추진하는 정책에 그 단어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