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우디, 캐나다에 연일 강공 "투자 자산 매각"…추가 조처 예고

등록 2018.08.09 08:12 / 수정 2018.08.09 1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캐나다가 인권 문제를 거론하자, 사우디아라비아가 무자비한 보복에 나섰습니다. 유학생 1만 6000명에게 한 달 안에 캐나다를 떠나라고 했고, 대사도 추방했습니다.

송지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우디 외무장관은 "캐나다와 분쟁을 중재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며 "추가 조처를 고려하고 있다"고 예고했습니다.

아델 알주바이르 / 사우디 외무장관
"우리는 무엇을 하라고 시키거나 내정간섭을 하는 걸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우리가 다른나라에 그러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입니다."

두 나라간 갈등은 지난 3일, 주사우디 캐나다 대사관이 인권 운동가 사마르 바다위를 석방하라고 요구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사우디는 즉시 내정 간섭이라며 반발했고, 캐나다 대사 추방 명령을 시작으로 보복에 돌입했습니다. 캐나다와 신규 교역과 투자를 동결하고, 캐나다에서 유학하는 사우디 학생 1만6천여명을 다른 나라로 옮기는 등 학술 교류를 모두 끊기로 했습니다.

또 국영 항공사의 캐나다 노선 운항을 중단한 건 물론 캐나다로 치료차 환자를 송출하는 사업도 보류키로 했습니다.

저스틴 트뤼도 / 캐나다 총리
"우리는 계속할 겁니다. 우리는 건설적이고 정중한 방법으로 할 것이며, 전세계 모든 곳의 인권을 위해 나서는 것을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캐나다는 영국과 아랍에미리트에 중재를 요청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사우디의 중앙은행과 국영 펀드가 캐나다에 투자한 주식, 채권 등을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회수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