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BMW 안전진단 '느릿느릿'…피해 차주들 "결함 알고도 은폐" 고소

등록 2018.08.10 08:14 / 수정 2018.08.10 0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어제는, 리콜 대상이 아닌 BMW 차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안전 진단은 겨우 절반만 한 상태인데, 정부가 실제로 운행중단 조치를 내릴지 주목됩니다. 소비자들은 BMW 측을 형사 고소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BMW 서비스센터입니다. 밀려드는 차들로, 정신이 없습니다.

BMW 차량 소유주
(혹시 안전진단 받으신 건가요?) "네, 그거 확인하려고 왔어요. 예약 안 하고 왔는데요. 11시 40분쯤에 왔어요."

14일까지는 안전진단을 끝내겠다는 방침이지만, 진도가 좀처럼 안 나갑니다. 리콜 대상인 10만6,317대 가운데 절반도 마치지 못했습니다.

진단을 마친 차량 가운데서도, 2,500여 대는 부품이 없어 교체를 못 하고 있습니다. BMW코리아는 "본사와 논의해 최대한 빨리 부품을 확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에서도 잇따라 불이 나면서, 다른 원인 가능성도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EGR 교체가 근본적 처방은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흡기 부분에 끼는 찌꺼기를 걸러서 청소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실제 불이 날 수 있는 요인이 제거된 게 아닙니다."

BMW 화재 사태는 이제 경찰의 수사도 받게 됐습니다. BMW 본사가 결함을 일찌감치 알고 있었으면서 이를 숨겨왔다며 피해 차주들이 고소에 나선 겁니다.

하종선 /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
"BMW가 2016년에 EGR밸브와 쿨러에 문제가 있단 걸 이미 알았고…."

BMW 피해자 모임은 본사 기술 책임자들과 BMW코리아 최고위 임원 등을 고소했습니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사건을 맡겼습니다.

TV조선 박상현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