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른미래 "이재명, 공무원 동원 댓글부대 운영"…李 '정상 공무'

등록 2018.08.23 20:53 / 수정 2018.08.23 2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바른미래당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공무원 SNS 댓글부대'를 운영했다고 주장하면서 조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공무원을 마치 개인 홍보 요원처럼 활용해 sns 활동을 하게 만들고 그 실적을 인사에 까지 반영했다는 게 바른미래당의 주장입니다. 천명에 가까운 관련 공무원을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했는데, 이 지사측은 대응할 가치가 없는 주장이라며 일축했습니다.

보도에 백대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바른미래당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공무원들을 SNS 정치활동에 동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태경
"시정 홍보라는 명목으로 자신의 정치활동을 공무원들을 시켜서 댓글 부대를 만들었다는 내용입니다. 자신이 가진 권력을 최대한 악용했다는..."

일부 공무원들이 이 시장 SNS 계정에 회원들을 초대하거나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회원들을 한 곳에 모았다고도 했습니다. 이 시장이 SNS 활동을 인사고과에 반영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선관위가 지난 2015년 11월 검찰 수사를 의뢰했는데 검찰이 공소시효 완료 직전까지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장영하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34개월이나 방치하는 사이 대부분의 범법자들이 사이 SNS계정을 탈되하거나 삭제하는 등"

바른미래당은 해당 공무원들을 경찰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이 지사 측은 “인사 고과 관련 내용은 사실과 다르고 정치적 중립을 어겨선 안 된다고 공무원에게 수 차례 강조했다”며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했습니다.

또 이미 혐의 없다고 결론이 난 사안이라며 앞으론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