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더 강한 대책"…김병준 "노무현 때도 종부세 안 됐다"

등록 2018.09.14 21:13 / 수정 2018.09.14 2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번 대책으로도 부동산 시장이 잡히지 않으면 더 강한 대책을 내놓다고 말했습니다. 국민과 정부의 경쟁이 이제 끝났으면 좋겠다고도 했는데,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의 부동산 폭등과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며 정부의 완전한 정책 실패라고 주장했습니다.

보도에 홍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어제 정부가 발표한 9·13 부동산종합대책을 언급하며 "아파트로 돈을 벌겠다는 생각을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정말로 이제 더 이상 우리 사회에서 아파트나 이런 주택을 가지고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이런 생각이, 이제는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시장 교란이 계속되면 더 강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투기세력과의 전면전 선언입니다.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종합부동산세를 설계했던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시에도 잘 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정부 당시에는 해외 부동산이 급등하는 가운데 우리 부동산 가격도 뛰었지만, 지금은 우리만 뛰고 있다며 완벽한 정책 실패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병준
"지금은 정말 다른 데는 다 내리거나 안정돼 있는데 우리만 그러고 있단 말이야. 이건 완벽한 실패지."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은 여야 간 입장 차로 법안 통과까지 진통이 예상됩니다. 여당은 야당이 반대할 경우 예산부수법안에 넣어 통과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TV조선 홍혜영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