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114조원 부채 한전 "신재생에너지에 54조 투입"…실효성은?

등록 2018.10.08 21:33 / 수정 2018.10.08 21: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현정부 탈원전 정책의 일환으로, 한국전력은 풍력이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를 늘리고 있습니다. 저희가 이 투자 계획안을 입수해 확인해봤더니, 2030년까지 여의도 면적 350배 가까운 부지를 확보해서 54조 원을 투입하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문제는 이 계획이 과연 실효성이 있느냐 하는 것인데요.

송병철 기자가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따져 봤습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정부는 탈원전을 선언합니다.

 "깨끗하고 안전한 청정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이 세운 신재생에너지 개발 계획안을 TV조선이 입수했습니다. 계획안에 따르면 정부의 목표량 63.8GW 가운데, 5분의 1인 13.2GW를 한전이 공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또 이를 위해 2030년까지 54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입니다. 풍력 904㎢, 태양광 90㎢ 등 총 994㎢의 부지가 필요하다는 게 이 계획안의 판단입니다. 여의도 면적의 343배나 됩니다.

계획의 90%에 달하는 해상 풍력의 경우, 설비비용과 어민보상까지 첩첩산중입니다.

유승훈 /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해상풍력 발전기가 설치된 해역에서는 낚시라든지 어업활동 이런 것들이 거의 중단이 돼야 됩니다."

태양광 발전 시설을 놓고도 이미 곳곳에서 지역 갈등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투자비도 문제입니다. 한전의 부채는 114조 원을 넘겼습니다. 영업이익도 3분기 연속 적자입니다.

이종배 / 자유한국당 의원
"감당할 수 없는 막대한 투자를 하겠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졸속 탈원전 정책에 발맞추겠다는 것에 불과합니다."

한전은 "자체 계획"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한국전력 관계자
"로드맵은 다 실행을 해서 하면 좋겠지만, 지금 확정된 게 아니죠."

탈원전 목표만을 위해 비용과 효과에 대한 충분한 검증 없이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추진된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TV조선 송병철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