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는 107세 이발사"…하루 8시간 근무도 '거뜬'

등록 2018.10.10 1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뉴욕에서 107세의 이발사가 여전히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어 화제입니다. 병가도 한번 내지 않은 모범 사원이라고 해요?

- 매주 평일 정오부터 오후 8시까지 근무
- 정확하게 출근…병가 한 번 내지 않은 모범사원
- 1911년 이탈리아 출생…96년째 이발사로 일해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