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친여권 인사 업체들, 서울 태양광사업 절반 장악

등록 2018.10.11 21:02 / 수정 2018.10.11 2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로 태양광발전이 대체 에너지 사업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태양광 사업의 핵심에 친여권 인사들이 있다는 소문이 그동안 무성했습니다. 그래서 서울시의 태양광 보조금 지급 자료를 살펴 봤더니, 실제로 친여권 인사가 주도하는 3개 사업체가 태양광 사업의 절반을 수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태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세대마다 미니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있습니다. 노무현 정부 때 열린우리당 전국청년위원장이었던 허인회 씨가 이사장인 녹색드림협동조합에서 작년 3월 설치했습니다.

녹색드림협동조합은 2015년 25개에 그쳤던 태양광 패널 설치실적이 작년 4399개로, 2년 만에 170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이 협동조합이 서울시와 각 구청에서 지급받은 보조금도 2015년 1100만원에서 작년 19억 3200만원으로 크게 뛰었습니다.

허 이사장은 "오히려 역차별을 받았다"고 항변하며 "홍보가 된 덕분"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허인회
"우연한 기회에 보도에 알려지면서 매출을 하게 되었다고 말씀을 드리고"

또 다른 사업자인 해드림협동조합 이사장도 한겨레두레공제조합 사무국장 출신인 박승록 씨로 친여 성향 인사라는게 야당의 주장입니다.

여기가 해드림협동조합 본사 사무실입니다. 20억 원이 넘는 보조금을 받지만 본사에 상주하는 직원은 없습니다.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역시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에서 활동한 박승옥씨가 작년까지 이사장직을 역임했습니다.

태양광 사업자 17곳 중에서 이들 3개 업체가 최근 5년 동안 받은 보조금은 전체 248억원 중 124억원에 달합니다.

TV조선 윤태윤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