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사회

檢, '남산 3억원' 사건 재수사…중앙지검 조사 2부 배당

등록 2018.11.22 15:08 / 수정 2018.11.22 1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검찰이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남산 3억원'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결정했다.

'남산 3억원 사건'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전인 2008년 2월 라응찬 당시 신한지주 회장 등 신한금융그룹 수뇌부가 이 전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측에 현금 3억을 건넸다는 의혹이다.

과거사위는 당시 검찰이 관련자 진술을 확보 하고도 압수수색에 늑장을 부렸고 신한금융그룹 수뇌부에 대한 신병 확보에도 나서지 않았다며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사건을 조사 2부에 배당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또 기존 형사 1부에서 해오던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들의 위증 혐의에 관한 수사도 조사 2부로 재배당해 함께 수사토록 했다. / 이재중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