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특감반 휴대전화 제출 거부…항명인가, 알력인가

등록 2018.12.05 21:31 / 수정 2018.12.05 2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감찰반원들에게 휴대 전화를 제출해 달라고 했는데, 감찰반원들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는데 청와대 내부의 알력인지, 아니면 항명인지,, 이를 두고 여러 뒷말이 있습니다.

백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특수감찰반 소속 김 모 수사관의 비위 행위가 불거지고 며칠이 지난 지난달 중순쯤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여섯 명이 특감반 사무실을 찾았습니다.

이들은 제출 동의서를 건넨 뒤 서명을 요구하며, 특감반 소속 5명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려 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수사관들은 동의하지 않는다며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했습니다.

청와대는 골프 모임의 진위를 파악하려는 목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휴대전화 제출 거부로 사실 확인이 어려워지자 특감반 전원 교체로 강경하게 대응했습니다. '단체 항명'이라는 문제의식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한 전직 특감반원은 “영장이 있으면 제출하겠다고 했다. 휴대전화를 제출하면 앞으로의 정보활동에 상당한 제약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치권 출신의 공직기강비서관실 직원이 검찰 출신 수사관들의 정보 출처를 파악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휴대전화를 제출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였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정치권 출신 민정수석실 직원들이 검찰 출신 수사관들 비위 첩보 보고를 마뜩찮아했다며, 청와대 감찰 조직 내부의 알력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구독 이벤트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