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9세 전직 대통령의 삭발…'아버지 부시'가 머리를 민 이유는?

등록 2018.12.06 1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아버지 부시는 전직 대통령답지 않은 인간적이고 소탈한 모습으로 존경을 받았는데요. 이런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로 삭발 일화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 아버지 부시, 89세 때 삭발한 일화 재조명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구독 이벤트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