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은, 생일날 4차 방중…"시진핑과 평화협정 논의"

등록 2019.01.08 21:02 / 수정 2019.01.08 2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를 둘러싼 움직임이 다시 급박해지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밤 평양을 떠나 오늘 베이징에 도착했고, 미국에서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움직임도 속속 포착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에서 중국의 경제 지원을 요청하고 한반도 평화협정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과의 2차 담판을 앞둔 시위 성격의 방문이라고 봐야 할 것 같고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변수가 더 커질 거란 전망도 있습니다. 오늘은 먼저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 뉴스부터 자세히 전해 드리겠습니다.

차정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은색 코트 차림의 김정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나란히 레드 카펫 위를 걸어갑니다. 군대의 사열을 받은 김 위원장은 최룡해, 박봉주 등 당 간부들과 악수하며 미소를 보였습니다. 환송 행렬 마지막에 선 김영남에게는 뭔가 지시하듯 말을 남기고는 열차 위에 올랐습니다.

조선중앙TV
"최고령도자동지를 역에서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이 뜨겁게 환송.."

조선중앙TV는 중국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이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한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을 태운 특별열차는 밤사이 국경을 통과했고, 새벽 선양을 경유한 뒤 정오쯤 베이징에 닿았습니다.

생일날, 베이징역에서 환대를 받은 김 위원장은 사이드카 수십 대의 호위를 받으며 귀빈들이 머무는 숙소, 조어대로 향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과 네번째 정상회담에서 2차 미북정상회담 대응책을 논의하고, 중국까지 참여하는 평화협정 추진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은재 / 국회 정보위 한국당 간사
"시진핑 중국 주석과 김정은 간의 평화협정에 관한 대화가 오고 갈 것으로 지금 국정원은 예측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방중이 2차 미북정상회담의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논평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