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한국에 '협의 요청'…국제여론전 절차 착수

등록 2019.01.10 08:16 / 수정 2019.01.10 0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한국 법원이 신일철주금 주식을 압류하자, 일본이 우리 정부에 양자 협의를 요청했습니다. 국제사회에 호소하기 위한 대응절차를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보도에 이유경 기잡니다.

[리포트]
일본은 어제 이수훈 주일대사를 외무성에 불러 항의했습니다. 한국 법원의 압류 문서가 신일철주금에 전달된 것을 확인한 직후입니다.

이 자리에서 1965년 한일협정에 기초해 협의를 요청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면밀해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이 협의를 요구한 것이 국제 중재로 가는 절차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이 국제 중재를 거부하면 일본은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도 거론할 전망입니다. 우리가 또 거부해도 국제 여론전을 펴겠다는 겁니다.

한편, 미쓰비시중공업은 오는 18일 우리 피해자 측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신일철주금처럼 자산 압류가 예상되자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 측근인 가와이 가쓰유키 자민당 외교특보는 미국을 방문해 한국을 비난했습니다. 초계기 문제는 "우방으로서 있을 수 없는 태도"라고 비판했고, 징용 판결에 대해선 "한국 대응이 이상하다"고 했습니다.

가와이는 미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달라며, 한일 현안에 미국 정부 개입을 노골적으로 요청했습니다.

TV조선 이유경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