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딸 해외 이주 논란…靑 "개인정보 유출 책임 물을 것"

등록 2019.01.29 21:09 / 수정 2019.01.29 2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이름이 오늘 언론에 오르내렸습니다. 지난 7월 부동산을 급히 매각하고 가족 모두 해외로 이주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 이유를 밝히라고 자유한국당 곽상도의원이 공개적으로 요구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는 사실상 이주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사유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이 자료를 취득한 과정에 불법이 있었다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응수했습니다.

이미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다혜씨 부부가 아세안 국가로 이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곽 의원은 '해외 이주'라고 사유를 적은 문 대통령의 외손자 서모군의 '학적 변동 서류'를 공개했습니다.

서군은 현재 태국 한 국제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곽 의원은 경제상황이나 교육제도 때문에 이주했는지 물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교육문제로 해외이주 한 것이라면 현 대한민국 교육제도에 흠결이 있다는 것이고, 생업에 종사하기 위해 해외이주 한 것이라면 현 경제상황에 대한 불만 일 것입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사위 서 모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가 200억원을 지원했고, 이중 30억원이 부당 집행됐다는 소문이 떠돈다며 재산압류를 피하려 급하게 처분했다는 말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경제상황, 자녀교육 때문에 한 이주는 아니라면서 곽 의원이 거론한 갖가지 억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곽 의원이 공개한 학적서류 입수의 불법성을 확인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곽 의원의 자료의 취득경위와 자료 공개의 불법성에 대해서는 확인 후 응분의 조처를 취할 것 입니다"

청와대는 1980년 이후 대통령 직계 가족이 해외에 체류한 경우는 문 대통령 가족을 포함해 모두 9명이고, 모두 경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TV조선 이미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