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태우 "靑특감반장, 드루킹 수사 조회 지시" 추가 폭로

등록 2019.02.10 19:14 / 수정 2019.02.11 0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12일 검찰 소환을 앞둔 상황에 또 폭로에 나섰습니다. 청와대가 특검의 드루킹 댓글조작 수사 상황을 알아볼 것을 불법 지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황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우 전 수사관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가 특감반을 통해 드루킹 특검 수사 상황을 파악해 보고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이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드루킹이 60GB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언론보도 기사를 전하면서 제출이 사실인지, USB의 내용이 무엇인지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김태우 / 前 수사관
"이인걸 특감반장은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김경수 지사가 수사 받는 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입니다"

약 13분 후 박모 특감반원은 "USB 제출은 사실이고 김경수 지사와의 메신저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김태우 전 수사관은 지인의 수사 상황을 조회한 것은 자신이 아니라 청와대라고 주장했습니다.

특감반은 공직자와 대통령 친인척의 비리 감찰을 업무로 합니다. 특검 수사 내용 파악은 업무 범위를 벗어납니다. 야당은 청와대가 부당하게 수사에 관여하고 압박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청와대에서 알아보는 자체로 압력을 행사하니 허익범 특검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겠습니까?"

청와대는 김태우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서는 물어보지 말라며 대응하지 않았습니다.

TV조선 황정민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구독 이벤트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