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한국당 추천 5·18 위원 거부…여야 4당 '총공세'

등록 2019.02.11 21:06 / 수정 2019.02.11 2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5·18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유가족을 모독하는 발언을 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거센 비판이 쏟아 지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해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할 예정이고, 민주당은 출당과 사죄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당이 추천한 진상조사위 위원 임명을 거부했습니다.

보도에 김보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5·18 망언 의원직 사퇴하라. 사퇴하라, 사퇴하라"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출당과 사죄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유한국당과 함께 세 의원을 국회에서 영원히 추방하는 것, 이것만이 5·18 영령과 희생자들에 대해서 사죄하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내일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습니다. 5.18 단체들은 한국당에 해당 의원들의 제명을 요구했습니다.

5·18항쟁 단체 회원
"국회 앞에서 천막 농성을 통해 우리의 주장을 관철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다."

청와대는 "5.18은 이미 역사적, 법적 판단이 끝났다"며 "5.18 유공자를 폄하한 발언은 국민적 합의 위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 3명 중 2명의 임명을 거부하고 국회에 재추천을 요구했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두 사람은) 법적 자격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북한군 개입설을 믿지 않는 게 당의 입장"이라면서도 여야 4당의 요구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이거는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당내 문제에 대해 그렇게 너무 신경 쓰지 않았으면…."

김무성 의원은 "5.18 부정은 의견 표출이 아닌 역사 왜곡"이라고 했고 서청원 의원은 자신이 "과거 열흘간 취재했던 5.18은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었다"며 "이를 폄훼한 의원들은 사과하라"고 했습니다.

논란의 당사자인 김순례 의원은 "5.18 비하 발언에는 자신도 동의하지 않는다"며 뒤늦게 사과했습니다.

TV조선 김보건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구독 이벤트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