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방콕발 대한항공 여객기 '기체 결함' 출발 지연…"대체 항공편 투입"

등록 2019.03.01 1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방콕발 대한항공 여객기, 엔진·발전기 결함 16시간 지연 / 연합뉴스



태국 방콕을 떠나 인천으로 오려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출발이 16시간 넘게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일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어제(28일) 오후 11시15분(현지시간) 방콕발 인천행 KE652편 항공기가 활주로 이동 중 엔진 시동 계통 이상이 감지돼 출발하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정비를 위해 승객 387명을 모두 내리게 한 뒤 대체기 등을 투입해 수송을 이어가고 있다.

승객들은 이 과정에서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는 기내에 대기하는 등 큰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 지선호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