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3·1운동 100주년…전국 곳곳에서 "대한독립 만세"

등록 2019.03.01 21:02 / 수정 2019.03.01 2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꼭 100년 전 오늘 3.1만세운동이 있었습니다.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해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대규모 기념행사가 열렸고, 전국 곳곳에서 태극기를 들고 나온 시민들이 그 날의 함성을 재연했습니다. 탑골 공원과 서대문 형무소, 독립기념관등에는 3·1운동의 정신을 잊지 말자는 시민들의 발길이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먼저 윤재민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많은 태극기의 물결, 하늘엔 거대한 태극문양이 그려지고 광화문 광장은 온통 태극기를 든 시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독립군가와 함께 광장에 들어섭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100년은 남북이 함께 할 것이라며 3·1운동 100주년을 축하했습니다.

시민들도 100년전 만세운동을 고스란히 재현했습니다.

“우리의 이 행동은 정의와 인도, 그리고 생존과 혼연함을 지키기 위한 민족적 요구에서 나오는 것이니”

태극기를 앞세운 시민들을 총을 든 일본 순사가 가로막아보지만, 대한독립을 외치는 목소리까지 막지는 못했습니다.

“(끌고 가! 끌고 가!) 대한독립 만세!”

서대문 형무소와 대한문에서 출발한 만세행렬은 삼일절 100주년 행사가 열리는 이곳 광화문까지 이어졌습니다. 만세운동 재연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삼일절의 의미를 다시 새겼습니다.

정유림 / 서울 은평구
“그 분들 덕분에 우리가 지금 행복하게 있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유관순열사의 모교 이화여고에서도 만세함성이 울러 퍼졌습니다.

마미진 / 이화여고
“후배로서 이런 행사를 할 수 있어서 뜻 깊었고, 유관순 열사께서 만세운동을 하셨던 것처럼 감동도 받을 수 있었고…”

100년 전 오늘처럼 전국 곳곳에서 태극기가 펄럭인날. 천안 아우내 장터에서는 어젯밤부터 횃불을 든 시민들이 3·1운동을 기념했고, 경북 포항과 경남 창원, 인천 등 전국 곳곳에서도 오늘 하루 만세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TV조선 윤재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