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지방에 이어 수도권도 '깡통전세' 비상…"전세금 못 받아"

등록 2019.03.08 21:41 / 수정 2019.03.08 21: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집값이 내리고 따라서 전세값도 크게 떨어지면서 계약기간이 끝났는데도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세입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특히 지방의 경기 침체 지역에서는 집을 팔아도 전세를 돌려받지 못하는 이른바 깡통주택이 크게 늘고 있어서 세입자들의 불안감이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합니다. 

이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아파트에 사는 권인순 할머니, 임대 기간이 끝난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권인순 / 깡통주택 피해자
"4월 달에 나갈 건데, 다른 사람(집주인)이 왔다고 해서 2월 달에 가는 걸로 계약서를 다시 썼지 그런데 알고 보니까 (집주인이) 사기꾼이라는 거야"

집주인은 3년 전 이 아파트 한동을 통째로 매입해 담보 대출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집값이 크게 떨어지자 세입자들의 전세금을 들고 종적을 감췄습니다.

권인순 / 깡통주택 피해자
"돈만 주면 해결이 되는 거지 무슨 이야기 할 필요가 있어. 그냥 매일 울어 속 상해서"

이 아파트처럼 전세금과 대출금을 합한 금액이 집값을 넘어서는 이른바 깡통주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창원과 거제 등 경남 일부지역은 이미 절반 이상의 아파트가 위험 수위를 넘어섰고, 전세값이 떨어지고 있는 수도권도 빨간불이 켜진 상태입니다.

특히 집주인이 전세와 대출로 수십채를 사들인 경우 무더기로 경매에 넘어가는 아파트들이 많아 피해자들을 두 번 울리고 있습니다.

깡통주택 피해
"진짜 전세금 다 날리면 어떻게 하지? 이런 걱정이 돼서, 이 사람 때문에 진짜 내 인생 다 망쳐지나 이런 생각도 들고 그랬어요"

정권마다 반복되는 부동산 미봉책과 투기꾼들의 도덕적 해이로 갈수록 커지는 깡통주택의 공포, 잠시 후 밤 10시 방송되는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전국으로 확산되는 깡통주택의 피해와 실태를 낱낱히 파헤칩니다.

TV조선 이상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