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부, '北인권 행사' 항공료 지원 돌연 중단…이유 안 밝혀

등록 2019.03.15 21:07 / 수정 2019.03.15 2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미국이 인권 보고서에서 우리 정부가 탈북단체들의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했는데, 이렇게 볼 수 있는 사례가 또 하나 발생했습니다. 미국에서 열리는 북한인권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활동가들이 통일부에 항공비 지원을 요청했는데, 처음에는 긍정적으로 대답을 했다가 갑자기 지원불가 방침을 전해 왔다는 것입니다. 2017년에 열린 지난 행사에서는 정부가 경비를 지원한 바 있습니다.

정수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한 인권 단체들이 '북한자유주간'에 참가하기 위해 지원 사업 신청서를 제출한 건 지난 1월입니다. 이들은 북한 인권 활동가 17명의 항공권 비용 약 2700만 원을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행사를 한 달여 앞두고 지원해줄 수 없다고 통보했습니다.

지난 2월에는 통일부 담당 국장을 만나 긍정적인 대답을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원 거부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2017년 이 행사 참가 단체에 항공료 등 경비를 지원했습니다. 북한자유주간은 한미 대북 인권단체들이 2004년부터 개최했는데, 올해는 미국에서 4월 말부터 시작됩니다.

북한 인권 단체는 "통일부가 앞장 서야 할 행사에 뒷짐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상학 /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북한 주민을) 대변하는 게 양심과 사명과 의무고 그런 차원에서 가는데 사실과 진실을 말하려는 탈북자들의 목소리마저 막느냐..."

통일부는 "사업 성격 상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드릴 수 없다"며 "일방의 주장이고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문재인 정부가 탈북자 단체를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TV조선 정수양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구독 이벤트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