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여야 4당, 선거개혁안 큰틀 합의…연동율 50% 적용

등록 2019.03.16 11:16 / 수정 2019.03.16 1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에 큰 틀에서 합의를 봤습니다.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으로 하고, 비례 의석은 정당득표율을 기준으로 연동율 50%를 적용한다는 겁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안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와 추인 받을 지는 더 지켜봐야 합니다.

윤우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정치개혁특위 정의당 심상정 의원, 민주당 김종민 의원,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바탕으로 잠정 합의를 도출했습니다.

국회의원 정수는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 등 300석으로 고정했습니다 비례대표 배분은 야 3당 요구대로 전국 단위의 정당득표율을 기준으로 합니다. 연동 방식은 민주당 방안대로 50% 연동형으로 했습니다. 나머지 의석은 지금처럼 정당 득표율대로 나눠 갖습니다.

4당 합의 내용은 각당이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아야 하는데 난항이 예상됩니다.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거제는 합의제로 처리돼야 하기 때문에 패스트트랙 자체에 반대하고 옳지 않다',라고 의견을 주신 의원님들도 상당히 있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의원이 여럿입니다. 호남이 기반인 민주평화당에서도 호남 지역구가 줄어들 거란 우려가 나옵니다.

"선거법 날치기 즉각 중단하라 중단하라, 중단하라"

한국당은 4당 합의는 의회민주주의 파괴라며 결사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TV조선 윤우리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구독 이벤트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