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투기대책 쏟아졌지만…靑·장차관 30%는 다주택자

등록 2019.03.28 21:07 / 수정 2019.03.28 2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청와대 대변인의 부적절한 부동산 투자 논란이 일고 있는데, 청와대와 정부 고위 공직자 30% 정도는 집이 여러채인 다주택자인 걸로 드러났습니다. 물론 집 여러채 있는게 죄는 아닐 겁니다. 하지만 살기 위한 집이 아니라면 파는게 좋겠다고 국민들에게 으름장을 놓으면서 한편으론 집을 여러채씩 갖고 있었다면 누가 정부의 말을 따르려 하겠습니까?

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현미 / 국토부 장관(2017년 8월 2일)
"정부는 집을 거주 공간이 아니라 투기수단으로 전락시키는 일은 용납하지 않겠습니다."

주무 장관의 엄포는 정부 고위직에게도 통하지 않았습니다.

김상곤 / 前 교육부 장관(2018.02.27
"개인적인 문제이지만 강남 주택은 부동산에 내놓은 지가 좀 됐습니다."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 46명 가운데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가 1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을 비롯해 정태호 일자리수석과 유송화 춘추관장 등이 각각 2채씩 가지고 있고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은 3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장·차관 중에서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11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경기도 의왕시 아파트 외에도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보유해 사실상 2주택자였습니다. 

청와대는 참고자료를 통해 "복귀 후 실거주할 계획"이거나 "추후 매도할 계획"이라고 해명했습니다.

TV조선 박재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