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징용노동자상' 철거 놓고 시민단체·부산시 정면충돌

등록 2019.04.15 21:14 / 수정 2019.04.15 2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부산의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철거를 둘러싸고 부산시와 시민단체들이 정면 충돌했습니다. 부산시는 불법으로 설치된 것인 만큼 새로운 설치 장소를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시민단체 회원들이 시청을 찾아 강력히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하동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시민단체가 부산시청 로비에서 시위를 합니다. 시민단체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철거는 친일행위라고 주장하며 반발했습니다.

부산시는 지난 12일, 시민단체가 정발장군 공원에 임시 설치한 노동자상을 철거했습니다. 불법 시설물이기 때문입니다.

시민단체와 공무원노조는 오늘 아침 오거돈 부산시장의 출근시간에 맞춰 시위를 시작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몸싸움도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충돌을 피하기 위해 승용차를 갈아 타고 출근했습니다. 오 시장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노동자상 설치 장소를 결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
"시민들 의견을 물어보는 절차를 거쳤으면 좋겠다는 내용이고요. 공론화 절차는 건립특위에서 수용하면 같이 의논해..."

시민단체는 하루종일 시청 로비에서 오건돈 시장과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부산시가 오늘 저녁 면담 요구를 받아들이자 다시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민단체는 노동자상을 일본 영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 옆에 설치하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TV조선 하동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