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폭력집회 수사’ 두 달째 지지부진…경찰, 민노총 눈치보나

등록 2019.05.23 21:11 / 수정 2019.05.23 2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민주노총의 과격 폭력 시위는 이번만이 아닙니다. 가장 최근 기억나는 것만 해도 여러 건입니다. 국회 담장을 무너뜨리고 경찰을 폭행하고, 또 본사 기자를 포함해 취재중이던 언론인에게 폭력을 행사한 일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국회 시위만 하더라도 두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수사는 지지부진한 상황이어서 경찰이 민노총의 눈치를 보는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보도에 장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전 펜스가 무너지고 경찰들은 폭행당하고 국회 담장까지 뜯어지고, 지난 달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에서 경찰 6명이 폭행당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포함한 조합원 24명을 현장에서 체포했지만, 다음날 새벽, 전원 석방. "대체로 혐의를 인정했다"는 이유에서 입니다.

불법 시위자들을 즉각 석방한 것에 대해 조사가 미진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민갑룡 경찰청장은 "불법 시위 관련자를 신속히 불러 조사한 뒤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두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수사는 진행중입니다. 

폭력 시위와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는 민주노총 관계자는 60여 명. 특수공무집행방해죄와 주거침입 등 혐의입니다.

경찰의 출석 요구에 수차례 불응한 김명환 위원장 때문에 '법위의 민주노총' 이란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김 위원장은 지난달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아직 소환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
"(집회) 불법 행위자분들이 일정 잡고 출석해서 조사를 받고 있는데, 이분들 조사를 다 마친 후에 김명환씨 조사하는 게 순서상 맞을 것 같아요."

불법 폭력 시위를 엄벌 수사해야하는 공권력이 민주노총의 눈치를 보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TV조선 장윤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