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노총, '국회 불법시위' 간부 석방 요구…대정부 총파업 경고

등록 2019.05.31 21:22 / 수정 2019.05.31 2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그런가하면 민주노총은 지난 3~4월 국회 앞에서 불법·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간부 3명이 구속되자 즉각 석방을 요구했습니다. 석방하지 않으면 문재인 정부 규탄 대정부 총파업을 벌이겠다며 압박했습니다. 

최수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 말과 지난달 초 국회 앞 집회에서 담장을 무너뜨리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물의를 빚은 민주노총.

검찰은 민주노총 간부 6명에 대해 공무집행방해와 특수공용물건손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법원은 이들 가운데 김 모 조직쟁의실장 등 3명에 대해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어젯밤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즉각 반발하며 석방을 요구했습니다.

"노동개악 중단하라. 노동자는 무죄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구속은 모든 노동현안에 대한 노동의 요구와 저항을 탄압으로 누르겠단 의도"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예고했던 7월 총파업을 문재인 정부 규탄 대정부 총파업으로 방향을 바꿔 재설계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김 위원장도 폭력 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경찰의 출석 요구에는 불응하고 있습니다.

민주노총은 앞으로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 일정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당초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 조합원들은 비정규직 철폐를 명목으로 7월 파업을 계획했습니다.

TV조선 최수용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