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창포물에 머리감고 민속놀이 즐기고…풍성해진 강릉단오제

등록 2019.06.11 08:31 / 수정 2019.06.11 08: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지난 주말 곳곳에서 단오 축제가 열렸습니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강릉 단오제에는 풍성한 볼거리가 가득했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탈을 쓰고 춤사위를 뽐냅니다. 익살스런 몸짓에 관객의 환호가 쏟아집니다. 강릉 단오제 관노가면극 공연입니다.

권오연 / 강원 강릉시
"오래 전부터 내려오던 가락이니까. 자세히는 모르지만 우선 보기에 좋습니다."

모래판에서는 여성 선수들이 씨름 기술을 겨룹니다. 

최송화 / 강원 강릉시
"남성분들 못지 않은 그런 힘과 역량을 보여줬고, 저도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번 도전해..."

단오빔으로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창포물에 머리를 감거나, 부채에 자신만의 그림도 그리며 단오를 즐깁니다.

도유희 / 강원 동해시
"한복 입으면서 친구들이랑 같이 돌아다니고, 그리고 단오제 때 창포물로 머리도 감고, 그런 풍습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강릉시는 올해 단오제 행사 공간을 시내 전역으로 넓혔습니다. 올해는 e스포츠 대회 등 젊은층을 위한 프로그램도 늘렸습니다.

김한근 / 강릉시장
"단오제 공간을 시내로 좀 확장을 했고요. 영역을 넓혀서 버스킹 공연이라던가 젊은이들이 참여하는..."

전통과 젊음이 어우러지는 강릉단오제, 올해는 역대 최다 방문 기록인 109만명도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TV조선 이승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