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취재후 Talk] "침묵의 소리를 제대로 들으셨습니까, 김상조 실장님?"

등록 2019.07.12 09:23 / 수정 2019.07.12 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어떤 것을 김 실장이 얘기했는지 알고 있습니다만은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 이렇게 판단했습니다."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 도중 이낙연 국무총리 입에서 나온 말입니다. 총리가 공개석상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꾸짖다시피 한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요.

공정거래위원장 이임식 뒤 직원들과 작별인사 하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김상조, 청와대 입성하다
지난달 21일, 청와대는 새 정책실장에 김상조 당시 공정거래위원장을 임명했습니다. 보통 이임식을 가진 뒤 기자실에 들러 악수만 하고 떠났던 앞선 관례로 달리 단상에 서서 1시간 가까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나서야 정부세종청사를 떠났습니다. 이날 기억에 남은 한 마디는 이랬습니다.

"대한민국 경제정책의 컨트롤타워는 홍남기 부총리입니다. 각 부처 장관은 야전사령관입니다. 정책실장의 역할은 비유적으로 표현하자면 병참기지입니다."

홍 부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이 맡은 바 임무를 잘 수행할 수 있도록 후방에서 지원하겠다는 말로 해석해도 무리가 없을 겁니다. 특히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대한 패싱 논란이 끊이지 않은 터라 교통정리를 확실히 한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김상조 신임 정책실장이 청와대에서 브리핑하는 모습


■ 투 머치 토커, 그리고 실수
임명된 지 5일 만에 가진 청와대 출입기자와의 첫 상견례, 김 실장은 여기서 기자들에게 애교 섞인 경고를 하나 날립니다.

"여러분들, 주의하셔야 할 게 있어요. 제가 공정거래위원장 할 때 기자실 내려가서 간담회하면 보통 1시간을 넘겼습니다. (웃음) 그래서 제 말을 다 받아치는 어떤 기자분이 계셨는데, 한번은 1만 6000자가 넘은 적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스스로 투 머치 토커를 인정한 셈이지요. 기자들의 질문에 입을 닫고 피하는 취재원에 비하면 차라리 말을 많이 해주는 취재원이 좋긴 합니다. 하지만 말이 많으면 구설도 많습니다.

공정거래위원장 취임 한 달 뒤인 지난 2017년 7월엔 기자간담회 도중 "나쁜 짓은 금융위원회가 더 많이 하는데 욕은 공정위가 더 많이 먹는 게 아닌가"라고 한 발언이 구설에 올라 결국 사과하면서 마무리됐습니다. 또 그 해 11월,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지각한 뒤 "재벌들 혼내 주고 오느라 늦었다"고 말해 또 야당의 호된 질타를 받았습니다.

공정거래위원장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결정적 장면
지난 3일이었습니다.
김 실장이 이 날 한 말, 이른바 '롱 리스트' 발언이 언론에 대서특필됩니다.

"일본에서만 수입할 수 있는 소재나 부품을 골라냈습니다. 골라내고 나니 '롱 리스트'가 나왔습니다. 그 중 1, 2, 3번째에 해당하는 품목이 바로 일본이 이번에 규제한 품목들입니다."

일본의 무역규제조치 이후 나온 청와대 참모의 발언이었던 것만큼 큰 관심이 쏠렸습니다. 그리고 쏟아진 비판, "알았으면 잘 준비했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것이었습니다.

다음날, 김 실장은 한 종편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19분 23초 동안 사회자와 대화를 나눕니다. 사회자가 집요하게 물었습니다.

"그런데 1, ,2, 3위를 예측을 하고 그것이 잘 맞았다는 것이 중요한 것 같지는 않고요. 이렇게 됐을 때 그러면 우리가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는 그 대책을 예상하면서 가지고 있었느냐 하는 것이 중요한 것 아니겠습니까?"

김 실장은 기업에 잘 준비하라고 말했다면서도 정부의 준비가 부족했음을 인정했습니다. 이런 발언이 일본 무역규제를 풀어나가는 데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기업들이 난감한 상황에 빠져있는데, 규제품목을 맞혔다며 신나있는 모습은 오히려 마이너스가 될수도 있겠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하는 이낙연 국무총리


■ 총리의 일갈
역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비슷한 질문이 나왔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면서 '미리 알고 있었다'라고 하는 건 무책임하지 않냐는 내용이었습니다. 정부를 대표해 질문을 받은 이낙연 총리로서는 아픈 질문이었죠. 대정부질문이 끝나면 '총리의 사이다 발언'이 종종 회자되곤 했지만 이번엔 김 실장을 질책하는 일갈이 남았습니다.

총리의 일갈은 단순히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는 질책이 아닐 겁니다. 청와대 참모로서의 언행 모두에 대한 일종의 경고일 겁니다. 김 실장이 말한대로 경제 컨트롤타워는 홍남기 부총리이고, 각 장관이 야전사령관이라면 전방보다는 후방에서의 역할이 더 많을 겁니다. 병참기지로서의 후방지원과 조정의 역할에 더 집중하는 것이 우리 경제에 더 도움이 되겠죠.

중소기업계 간담회에 참석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다시 듣는 '침묵의 소리'
지난해 말, 김상조 당시 공정거래위원장의 휴대전화 컬러링은 사이먼&가펑클이 부른 '침묵의 소리(The Sounds of Silence)'였습니다. 우리 사회가 둘로 쪼개져 소통이 안되는 사회로 가고 있는 것 같다며 떠들지만 말고 대화하고, 흘려 듣지 말고 경청하자는 의미로 이 노래를 골랐다고 했습니다.

총리가 대정부질문을 받던 날, 김 실장은 취임 후 첫 방문 경제단체로 중소기업계를 선택했습니다. 현장기자의 말을 빌리면 "20분 정도 말한 다음 너무 많이 말하면 청와대 브리핑에서 할 말이 없을테니 이쯤할게요.'라고 말했답니다. 저는 '침묵의 소리'가 한번 더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실장님께 한 구절을 다시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People talking without speaking,
사람들은 대화를 하지 않고 떠들기만 하죠,

People hearing without listening.
사람들은 경청하진 않고 흘려들을 뿐.

- 사이먼&가펑클 '침묵의 소리(The Sounds of Silence)' 中

/ 송병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