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자발찌 찬 채 모녀 성폭행 시도 50대 구속…法 "도망 우려"

등록 2019.07.12 15:04 / 수정 2019.07.12 15: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전자발찌를 찬 채 가정집에 침입해 모녀를 성폭행하려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 A(51)씨가 12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전자발찌를 찬 채 이웃집 모녀를 성폭행하려던 남성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광주지방법원은 오늘(12일) 51살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피의자가 달아날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밤 9시 40분쯤 광주시의 한 주택 2층에 침입해 50대 여성 A씨와 8살 난 딸을 성폭행하려다 이웃주민에게 현장에서 붙잡혔다.

선씨는 과거 성범죄를 저질러 복역한 뒤, 출소한 지난 2015년부터 2026년까지 전자발찌 착용 대상자였다. / 박건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