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7월 은행 가계대출 올해 최대폭 증가…5조8000억 ↑

등록 2019.08.13 14:27 / 수정 2019.08.13 1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올해 들어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오늘(13일) 발표한 '7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폭은 5조 8000억 원으로 올 들어 최대치를 기록했다.

6조 7000억 원 늘어난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3조 6000억 원 늘어났다. 4조 원 늘어났던 지난 6월보다는 증가세가 둔화됐다.

반대로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2조 2000억 원 늘어나면서, 4조 2000억 원 증가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나타냈다.

한은 관계자는 "기타대출 증가엔 주택매매 및 분양 관련 자금수요가 영향을 미쳤다"며 "주담대가 기타대출로 옮겨갔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최원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