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위기감 조성 말라" 정부 방침에 "부품 차질" 말못하는 기업

등록 2019.08.13 21:04 / 수정 2019.08.13 2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대통령의 오늘 발언에 앞서 정부는 이미 기업에 "위기감을 조성하지 말라"며 일본 수출규제 피해를 언론에 알리지 말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부품수급에 차질 우려가 있다"는 내부 문건을 만들고도 공개하지 못한 업체가 있고, 한 금융계 관계자는 당분간 부정적인 업황 보고를 자제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서 신준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의 한 완성차 업체는 정부로부터 위기감을 조성하지 말라는 경고를 받았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확대될 경우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보고서를 내 노사교섭 때 활용할 계획이었지만 가정을 토대로 위기감을 조성하지 말라며 제지를 당했다는 겁니다.

업체 관계자는 "예상되는 피해를 줄이고 노조에게도 회사 상황을 알리려고 했지만 정부의 경고로 보고서를 경영자료로 쓰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증시가 급락하자 여당 지도부는 증권업계를 방문해 불안감을 조성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지난 9일)
"과연 IMF와 비교할 만큼의 위기 상황인가. 시장에서 과도한 불안감을 조성하는 이런 목소리들이 무책임한 소리가 될 수 있다."

모 금융계 인사는 "당분간 부정적인 업황보고서를 자제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경제 전문가들이 정확한 진단조차 마음대로 하지 못하는 나라에 살고 있단 생각에 자괴감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여당의 입단속이 경제위기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해법을 찾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tv조선 신준명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