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른미래 최종 혁신안 "새 지도부 구성해야"…孫 퇴진 요구

등록 2019.08.14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이기인 대변인(가운데)이 14일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혁신위원회 최종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는 14일 새 지도부 구성을 골자로 한 당 혁신안을 발표했다. 활동기한을 하루 앞두고 내놓은 최종 혁신안으로, 사실상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혁신위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바른미래당은 새로운 지도체제를 구성해 당원 주권 정당, 여권 2중대가 아닌 선명한 야당,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투명한 정책 정당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며 "새 지도부는 이전 지도부의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강력한 리더십을 구축해 21대 총선에서 제1야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혁신위는 앞서 진행한 '손학규 지도체제 선호도'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손학규 체제의 유지 열망과 대통령 국정 수행 호감도는 서로 연동돼 정비례하고 있다"며 "이는 현재 바른미래당이 여권의 조력 정당으로 전락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손학규 체제가 추구하는 '탈이념 중도개혁' 노선을 폐기하고 당 정체성을 중도개혁 보수 정당으로 재정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1일 출범한 혁신위는 주대환 위원장을 포함해 당권파에 속하는 혁신위원 4명의 줄사퇴로 비당권파 위원 5명만 남았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