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조국 의혹' 수사 착수…차명 부동산에서 모욕 혐의까지

등록 2019.08.20 21:15 / 수정 2019.08.20 21: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조 후보자의 딸이 고급 외제 승용차를 타고 다닌다는 소문도 인터넷을 통해 떠돌았는데 이에대해 조 후보자의 딸이 허위 사실을 유포한 사람을 찾아 처벌해 달라고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검찰에는 조 후보자에 대해서도 여러 고소 고발건이 들어와 있는데 일단 부동산 실명제법 위반 혐의와 내부 정보를 이용해 사모펀드에 투자한 혐의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보도에 김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부동산 명의 이전 과정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야당의 고발이 이뤄진 지 하루 만입니다.

조 후보자 동생 전처는 부인했지만, 조 후보자 가족의 부산 아파트와 빌라를 동생 전처 명의로 돌려놓은 게 아닌지 의혹이 제기된 상탭니다.

조 후보자 가족이 75억여 원을 약정한 사모펀드의 내부정보 이용 가능성도 한 시민단체 고발로 수사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백승재 / 행동하는 자유시민 공동대표
"확실한 정보를 취득하지 않고서는 과연 있을 수가 있을까요."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이들 사건을 형사 1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도 조 후보자 일가가 사학재단인 웅동학원의 빚은 피하고, 채권만 챙겼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기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이 밖에도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등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도 조 후보자를 모욕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조 후보자 측도 허위사실 유포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혀, 청문회를 앞두고 고소 난타전도 예상됩니다. 장녀 조 모 씨는 자신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한 누리꾼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