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현 CJ 회장 장남, 액상대마 밀반입 적발…간이검사 '양성'

등록 2019.09.02 15:01 / 수정 2019.09.02 15: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이 마약을 밀반입하다 적발됐습니다. SK와 현대 3세들이 투약한 고농축 액상형 대마로 확인됐습니다. 간이 검사 결과 마약 양성반응도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전화 연결합니다.

강석 기자,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29살 이모씨는, 어제 새벽 4시쯤 인천공항에서 세관에 붙잡혔습니다.

이씨는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입국했는데, 이씨의 항공화물 속에서 고농축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가 나왔습니다. 대마는 마약류로 구분되는 향정신성의약품입니다.

세관은 이씨를 검찰에 넘겼고, 검찰이 간이검사를 한 결과 이씨의 몸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이씨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범죄 전력과 혐의 인정 여부 등을 고려해 이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귀가시켰습니다.

이씨가 몰래 들여 온 액상 대마는, SK와 현대그룹 창업주 3세들이 투약한 것과 같은 종류로 알려졌습니다.

이씨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지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한 뒤 지금은 식품전략기획담당 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