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野 "검찰죽이기 후안무치"…與 일부도 "부적절"

등록 2019.09.11 21:06 / 수정 2019.09.11 2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야당은 "조국 장관이 이번 수사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뒤에서 검찰수사를 무력화시키려 한다고 맹공격에 나섰고, 여당내에서도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직권남용에 해당한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보도에 김보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검찰을 주구로 부리고, 정권 수사를 원천봉쇄하겠다는 시도"라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 만들자고 하겠습니까."

바른미래당은 '윤석열 배제'를 모의한 법무부 차관과 검찰국장을 즉각 경질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여당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수사 지휘는 검찰총장의 권한인데 법무부가 '총장 배제'를 요구한 건 법리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매우 부적절하고 누가봐도 오해받기 딱 좋은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조국 장관이 취임했으니 검찰 수사를 조절해야 한다는 여당 주장도 있습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늘, KBS 라디오)
"대통령이 임명하기 전과 임명한 후는 상황이 다르다고 봐요. (임명 후에는) 어느 정도 조절하고 절제해나가면서 해야 될 그런 필요성이 있는데…"

칠순이 넘은 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삭발까지 하고 조 장관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한국당 지도부는 추석인사도 거른 채 장외투쟁과 1인 시위도 벌였습니다.

TV조선 김보건 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