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대, 조국 석사 논문 표절여부도 검증한다

등록 2019.09.11 21:18 / 수정 2019.09.11 22: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조국 장관이 서울대학교에서 받은 석사 논문의 상당 부분이 일본 문헌을 표절한 것이란 주장이 제기되자 서울대학교가 확인에 나섰습니다. 만약 표절이라고 결론 나면 조장관의 도덕성, 특히 학자적인 양심이 다시 한번 논란이 될 걸로 보입니다.

정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11년 전 조국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연구윤리 심포지엄에서 강연하는 모습입니다. 

조국
"그것이 아이디어건 주장이건 표현이건 뭐건 간에 남의 거다 라고 하면 밝혀야 된다는 게 제 원칙입니다."

그런데 이번엔 조 장관이 논문 표절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1989년에 쓴 '소비에트 사회주의 법·형법이론의 형성과 전개에 관한 연구'라는 제목의 석사 논문으로, 15편의 일본 문헌을 참고하면서 출처를 제대로 밝히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황의원 / 연구진실성검증센터 대표
"완전히 똑같은 문장이 100문장이 넘는 거고, 그중에서 최소한 절반이 넘는 50문장 이상이 출처 표시도 없다는 거죠. 전부 그 사람들의 문장을 쓴거기 때문에 (일본 저자가) 공저자라고 봐야죠."

센터 측은 조 장관의 논문에 대해 각주만 달고 서너 문장을 그대로 인용하는가 하면, 일본 문헌에서 따 온 문장으로 한 페이지를 다 채우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현행 서울대 연구윤리 지침을 보면, 연속된 2개 이상 문장을 인용 표시 없이 그대로 사용한 경우엔 '연구 부정 행위'에 해당합니다.

서울대 측은 이르면 다음주 해당 논문 재검증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서울대 관계자는 "새로운 의혹이 추가된 만큼 조사는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논문은 4년 전에도 표절 의혹에 제기됐지만 연구부정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이 났습니다.

TV조선 정은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