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류현진, PS 첫 원정승…다저스, 챔피언십까지 1승

등록 2019.10.07 21: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 AP



[앵커]
'LA다저스' 류현진이 올해 메이저리그 첫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에서 5이닝 동안 2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홈런을 내주고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 위기 관리 능력이 돋보였습니다.

장동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 나선 류현진은 불안하게 시작했습니다. 1회 볼넷에 이어, 워싱턴의 신예 후안 소토에게 던진 패스트볼이 투런 홈런으로 연결됩니다.

현지 해설진
"중견수 쪽으로 강한 타구, 가운데 담장을 그대로 넘어갑니다!"

하지만 특유의 침착함은 여전했습니다. 2회와 3회를 삼자범퇴 처리하고, 4회 1사 1, 2루 위기도 노련하게 병살타로 마무리했습니다. 주무기 체인지업을 앞세워 5회까지 4피안타 3탈삼진, 역투를 이어갔습니다.

다저스 타선은 6회에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류현진의 '단짝 포수' 러셀 마틴이 역전 2타점 2루타를 터트립니다. 여기에다 로버츠 감독의 대타 작전까지 딱 들어맞습니다.

대타 키케 에르난데스의 2타점 2루타. 이어 터진 터너의 쓰리런포까지 더한 다저스는 6회에만 무려 7점을 올렸습니다.

워싱턴은 1차전 선발이었던 코빈을 3차전 불펜으로 기용하는 강수를 뒀다가 6실점의 참사를 겪어야 했습니다.

9회 마틴의 투런포까지 더한 다저스. 10-4로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1승 만을 남겼습니다.

승리투수는 5이닝 2실점의 류현진입니다. 포스트시즌 통산 3승, 원정 경기는 첫 승입니다.

TV조선 장동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