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검찰 과잉수사 입증" vs 野 "조국 왕국 수혜자"

등록 2019.10.09 21:05 / 수정 2019.10.09 2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민주당은 오늘 법원의 결정에 대해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제동을 건 것이라며 반색했습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살아있는 권력 앞에서 정의와 상식이 무너졌다고 비판했습니다.

김보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당 차원의 공식 논평은 내지 않았지만,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보여주기식 구속영장 청구에 집착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고, 법사위 소속 김종민 의원도 "검찰의 과잉 수사가 입증된 것"이라고 조 장관을 공개 옹호했습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늘, CBS 라디오)
"검찰이 이제 수사를 무리하게 하는 것에 대해 법원이 제동을 거는 거거든요. 검찰이 상당히 엄중하게 이 영장 기각 사태를 받아들여야 된다"

민주당은 휴일인 오늘도 당 검찰개혁특위 회의를 열어 검찰의 직접 수사를 더 축소하는 등의 방안을 논의하며 검찰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야당은 "조국 왕국의 첫 수혜자는 조 장관의 부인이었고 두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며 "이게 조국 세상의 상식이냐"고 비판했습니다.

이창수 /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입니다. 살아있는 권력 앞에 대한민국의 정의와 상식이 이렇게 무너집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영장 심사에 맞춰 허리디스크 수술을 하려했던 조 장관 동생의 발걸음이 가벼워 보였다"며 "기각 결정을 받은 건지, 완치 판정을 받은 건지 이상하다"고 했습니다.

검찰에는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TV조선 김보건 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