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유럽 122·123호골' 손흥민, 차범근 넘고 트라우마도 넘었다

등록 2019.11.07 2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 Reuters



[앵커]
손흥민이 '차붐' 을 넘어섰습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연속으로 두 골을 터트리며 한국 선수 유럽 무대.. 최다골 기록을 세웠습니다. 자신의 백태클로 재활 중인 고메스를 위한 골 세리머니를 펼쳤는데, 기쁨 대신 미안함과 그리고 자신을 위로해준 이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내는 모습이었습니다.

장동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후반 12분. 손흥민의 왼발을 떠난 공이 시원하게 상대 골망을 뒤흔듭니다. 유럽 무대 통산 122호골.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쓴 득점이었습니다.

하지만 손흥민은 공손하게 두손을 모았습니다. 지난 경기 자신의 태클에 큰 부상을 당한 에버튼의 안드레 고메스에게 전하는 사과의 표현입니다.

3분 뒤엔 로즈의 크로스를 가볍게 마무리하며 득점 기록을 123골로 늘렸습니다.

손흥민의 맹활약을 앞세운 토트넘은 즈베즈다를 4-0으로 꺾고 승점 7점으로 챔피언스리그 예선 B조 2위를 달렸습니다. 올시즌 개막 이후 세 달 만에 첫 원정 경기 승리도 신고했습니다.

손흥민 / 토트넘 공격수
"(고메스의 부상에 대해서) 아직도 정말 미안합니다. 축구경기를 존중하고 계속 열심히 노력해서 발전하고 싶습니다."

손흥민의 최근 골 감각은 그야말로 절정입니다. 챔피언스리그 4경기, 5골.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골로 챔피언스리그 득점 부문 3위입니다. 2019년 챔피언스리그로 따지면 9골로 호날두와 메시까지 앞섭니다.

전설 '차붐'을 넘은 현재진행형 전설 '소니'. 이제 골을 넣을 때마다 새 역사입니다.

TV조선 장동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