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檢, '유재수 유착' 자산운용사 설립자 소환…'특감반 보고서' 업체 관계자도 줄소환

등록 2019.11.08 21:29 / 수정 2019.11.08 2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관련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유 전 부시장과 유착 의혹을 받는 한 자산운용사 최대주주를 수차례 소환 조사한데 이어 청와대 감찰보고서에 등장하는 업체 관계자들도 소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형석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검찰이 압수수색한 서울 강남의 한 중견 건설업체 사옥입니다. 검찰은 최근 이 건설사 회장의 장남이자 부사장을 역임한 A씨를 세 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A씨는 1조원대 자산을 운용하는 자산운용사를 설립한 최대주주로 유 전 부시장과 수년째 알고 지내며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2015년 7월 A씨가 설립한 자산운용사는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에서 기획조정관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6년 2월 금융위원회에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로 등록했습니다.

금융위는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업무를 담당하며, 위법사항 적발 시 해당 투자 기구 해지나 해산 등을 명령할 수 있는 권한이 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등을 통해 A씨가 유 전 부시장의 저서를 대량으로 구매하거나 골프채를 선물한 구체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대가성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2017년 11월 당시 청와대 특감반이 유재수 전 부시장의 비위의혹에 대해 기록한 감찰보고서에 등장하는 업체 관계자들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유착 의혹 관련자들에 대한 추가 조사가 끝나는대로 유 전 부시장을 직접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