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뒤통수 맞은 국방부 "北 9·19 합의 위반" 첫 인정

등록 2019.11.25 21:04 / 수정 2019.11.25 2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북한 관영매체의 포사격 사실이 보도되자 우리 군은 처음으로 북한이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마침 그제가 연평도 포격 도발 9주기가 되는 날이어서 여기에 맞춘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군은 북한이 언제, 몇발을 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차정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그동안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와 초대형 방사포 시험에도 합의 위반이 아니라던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유엔총회 기조연설(지난 9월)
"지난해 9.19 군사합의 이후에는 단 한 건의 위반행위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오늘 합의 위반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최현수 / 국방부 대변인
"해안포 사격훈련은 지난해 9월 남북 군사당국이 합의하고 그간 충실히 이행해 온 9.19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입니다."

작년 남북은 NLL 일대 서해 135㎞ 구간, 동해 80㎞ 구간에서 해상 적대 행위를 금지했습니다. 북한이 합의를 깨고 도발과 적대행위를 했다고 했지만, 국방부는 북한 매체의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아무 발표가 없었습니다.

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
"관영매체가 보도하니까 마지못해 얘기했다는 건 당연히 국방부가 북한 눈치를 보고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죠."

구체적으로 북한이 언제, 어떤 종류의 해안포를 어느 방향으로, 몇 발 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창수 / 자유한국당 대변인
"합의 위반이라면서도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는 정부입니다."

북한이 연평도 포격 9주기인 지난 23일에 맞춰 도발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국방부가 북한의 9.19 합의 위반을 인정한 날,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서 북한을 공동체의 일원으로 받아들인 아세안의 포용 정신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